[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자전거 > 여행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게시판 정보

(게시판)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페이지 정보

작성자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0-04-18 00:17 조회139회 댓글0건

게시글 URL 정보

(게시글)


★ [ 피리 자전거 동호인 명부 ] 서비스 개시
자전거 타는 동호인이신가요? 그렇다면 [ 피리 자전거 동호인 명부 ]에 등록 부탁드려요.
나에 대해 소개하고 동네 라이더들을 만나 보세요.
입문날짜, 도로에서 평속, 하루 최장 거리, 자전거 애정도, 자전거 타는 실력, 좋아하는 자전거, 라이딩 스타일, 라이딩 시간대, 자전거 관련 목표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이미지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11.18

본문

※ 오래전 여행의 여행기를 2012년 07월에 쓰는거라 기록이 정확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


# 날짜 : 2001년 11월 18일 일요일


# 날씨 : 날씨 맑음, 하지만 11월이라 추웠음


★ 여행기 1편 [클릭!!] 출발해서 도착까지 11시간동안 그 험난했던 시간들... ☞ http://piree.cc/06mU




2일차 아침이 밝았다.
우리가 1박했던 민박집 방이 식당인데 영업끝나고 민박객을 받는집은듯 하다.
이런곳도 있구나...
돌아다녀보지 않아서 이런식으로도 자는지 처음 알았다.
1석2조네.
낮에는 식당영업, 야간에는 민박용


머리털 나고 처음 산정호수 왔으니 산책 나갔다.
멀리 나간건 아니고 민박집 앞을 나간것이다.
호수에는 물안개가 조금 피었다.
11월이라 녹색도 단풍도 없는 산이지만 그래도 처음 산정호수 오니 감회가 새롭다.
"자전거 여행 다니니 이런곳도 와 보는구나" 라고 생각했다.


물안개 피어가는 산정호수
15175_2.jpg


당시 카메라 산지 얼마 안되어서 사진찍는 스킬이 매우 부족하여...
뿌옇게 나온.
15176_2.jpg


바위산에 나무들이 자라나는 풍경이 멋지다.
이런 풍경도 보는구나~~
15177_2.jpg


여행갔던 날은 11월 17일, 18일이었다.
11월 한참 추울때이다.
요즘 2020년에 11월은 그리 추운정도는 아니지만 저 당시 11월은 매우 추웠다.
물병에 물을 넣고 달리면 물이 얼었다.
게다가 포천은 북쪽으로 무척이나 추운 지방이다.
내가 동두천에서 군복무했다.
당시 친했던 후임병이 상근예비역이라 먼저 부대를 떠나 자기 집이 있는 동네로 돌아갔다.
그 동네가 포천시 이동면인데 이 근처이다.
나는 12월 19일에 전역하여 그 후임병과 연락하여 놀러 그 집에 갔는데 정말 추웠다.
바닥은 미지근한 온기가 허리 위로는 냉기가 느껴졌다.


서리가 내려앉은 풀떼기...
15178_2.jpg


대구에서 올라온 ㄱㄷㅎ씨.
대구에서 서울도 먼데 이곳 포천까지 따라오다니 대단하다.
당시에는 KTX도 없었다.
15179_2.jpg


우리 동호회 사람들이 타고 온 자전거들...
MTB 몇대 없고 다수가 생활자전거 일명 유사산악자전거이다.
이걸 타고 여기까지 완주하다니 형아들도~ 언니들도~ 다들 짐승들이다.
다들 4시간에 낚여서 여기까지 따라왔을것이다.
그리고 오면서 "누가 4시간이랬어? 열여덟 열여덟" 이러면서 속으로 욕하고 왔을것이다(?)
15180_2.jpg


흑백으로도 한장 찍어봤다.
15181_2.jpg


이 여행에 참가한 참가한 짐승들...
맨앞에 상석에 최연소 꿈나물군이 있다.
자 얼굴과 닉이 맞게 기억나는 짐승이....
씨, 님자 생략 
"꿈나물, 까쮸, 타비, 네모난수박, 매너보이, 매니아"
닉은 기억 안나지만(소개 시간이 없어서) 실명 기억나는 사람은 어제 같이 온 학생중 꿈나물군과 18세 완주했던 학생 (마지막 고개에서 내가 자전거 밀어줬던 ㅇㄱㄱ)
15182_2.jpg


반대편에서...
전날 밥 못먹고 타서 고생했는데 그래도 아침은 든든히 먹여줘서 좋았다.
아침도 부실하게 먹었다면 난 자전거 못탔을것이다.
당시 내가 카메라 사려고 50만원 모았다.
그런데 그돈을 본가에서 추석 쇠시라고 몽땅 보내주었다.
그래서 카드로 외상으로 ㅠ_ㅠ 캐논 파워샷 A20 카메라를 질렀다.
그 카메라 안질렀다면 이 사진을 찍지 못했을것이다.
그 누구도 디지털카메라를 챙겨오지 않았거나 못했다.
당시 디지털카메라가 많지 않던 시절이라...
비록 카드로 질렀지만 지르길 정말 잘했다 생각했다.
15183_2.jpg


동네 나무 자전거 걸렸네.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 드라마가 생각나서?~)
15184_2.jpg


내가 타고 갔던 자전거.
철티비.
정말 무겁고 안나갔다.
이걸 타고 산정호수까지 가다니.
이걸 타고 낭유리 고개등 여러 고개들을 넘어 오다니... 미쳤다.
4시간이라는 낚시 단어를 안봤다면 결코 참가신청 하지 않았을것이다.
15185_2.jpg


나, 꿈나물군, 카페주인장 네모난수박
당시 다음카페는 카페주인, 카페주인장 이라는 용어로 표시되었던걸로 기억한다.
요즘은 다음카페 안들어가봐서 모르겠다.
꿈나물군은 당시 14세였다.
완주할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나나 잘해야했다. 정말 체력 좋고 잘 탔다.
다만 낭유리고개에서 눕기는 했지만 그래도 휴식후 다시 일어나 완주했다.
정말 대단하다.
난 14살때 뭐했지?
중학생때 중고 자전거 1대가 있어서 그걸 타고 통학했었다.
당시 친하고 싶었던 잘생기고 운동잘하고 여하튼 엄친아 친구랑 같이 하교하게 되었다.
그 친구는 자전거 없었다.
집이 멀어 자전거 타고 다니기 어려운...
내가 그 친구에게 "뒤에 타~ 내가 태워줄께" 했더니
내가 못미더웠는지 자기가 앞에 타겠다고 해서 내가 뒤에 탔던 기억이 있다.
그만큼 연약했는데...
그에비해 꿈나물군은 서울 강남에서 자전거 타고 산정호수까지 완주했다.
정말 대단하다.
15186_2.jpg


나, ㅇㄱㄱ, ㅇㄱㄱ친구인데 이름이나 닉 기억 안남, 카페 주인 네모난수박, 부운영자 타비
15187_2.jpg


목격 폭행의 현장.
사진 찍으려고 했더니 이런 설정을 하고 있다.
15188_2.jpg


여성 참가자분...
대화 몇마디 못나눠서 아쉬었다.
닉, 이름 기억 안남 ㅠ_ㅠ
15189_2.jpg


출발전 단체사진
나의 센터 본능...
네모난수박, 꿈나물, 해미르, 기억안남(나랑동갑), 타비, 타비사촌, 매니아, 기억안남, 기억안남 (은평구사셨던언니), 기억안남 (밝았던언니)
까쮸, 매너보이, (대구시) KDH~~, 나, 기억안남 (ㅇㄱㄱ친구), (실명만 기억함)ㅇㄱㄱ, 기억안남
세월이 너무 오래되어 기억안나는 사람이 많아 참 안타깝다.
아자여 게시판 찾아볼까?
19년전이라 글 찾기 너무 힘들것 같다.
그리고 나는 카페 탈퇴할때 작성했던 글들을 지우는 습관이 있었는데 글이 남아 있을지 모르겠다.
15190_2.jpg


단체사진2
15191_2.jpg


키가 비슷한 나와 부운영자 타비
15192_2.jpg


전날 먼거리 자전거 타서 온몸이 쑤셔 죽겠는데 공놀이하는 꿈나물군 보니 부럽다.
15193_2.jpg


타비도...
역시 20살의 젊음이 좋군.
15194_2.jpg


매니아와 닉.이름 기억안나는 언니 2명
15195_2.jpg


꿈나물군
어려서 역시 장난기가 있다.
고글은 오클리 제품인데 아빠가 비싼거 사오셨다고 자랑하는 글을 본 기억이 있다.
그런 고글 사주시는 고위공직자 아빠도 있고 부러웠다.
역시 강남...
15196_2.jpg


타비
헬멧은 핸들바장식품이었군 ㅋㅋ
15197_2.jpg


타비 사촌과 뒤에 닉. 이름 기억 안나는 언니라이더
15198_2.jpg


후미
15199_2.jpg


계속 달리는 일행들...
매니아는 지도로 길 찾는건가?
15200_2.jpg

휴식중...
15201_2.jpg


달리며 웃지만 몸은 참 고되었다.
그래도 즐거웠다.
군대 다녀와서 체력이 있어서 달렸지..
군대 안갔다면 체력이 약해 완주 못했을지도 모르겠다.
이럴땐 군대가 일면 도움 되기는 했다.
15202_2.jpg


아자여에서 라이딩 해서인지 앞에 3명은 MTB이다.
제일 오른쪽 동갑친구에 관한 기억 한장면이 있다.
누구의 자전거인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그러자 동갑친구가 "아 나~ 펑크 떼우기 싫은데~"라고 했다.
그러면서 능숙한 솜씨로 펑크를 떼웠다.
나는 당시 펑크 떼우는거는 커녕 헬멧, 라이트, 후미등도 모르던 시절이라 그게 그렇게 멋있어 보였다.
15203_2.jpg


언니라이더들은 더 달리기에 무리라 판단하여 운영자가 시외버스 정류장에서 버스 태워 보내기로 한다.
시외버스가 왔을때 카페주인장이 기사님에게 자전거 적재를 부탁했다.
기사님이 난색을 표하자 "1만원"을 부르니 기사님이 "빨리 실으세요~"라 한다.
그렇게 언니라이더들은 버스타고 귀경했다.
그 순간 참 부러웠다.


그런데 18세 두 학생은 어떻게 되었지??
정확히 기억은 안나는데 위에 타비와 꿈나물이 공놀이 하던곳에서 시내버스 타고 인근 동네로 이동할꺼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어떻게 귀가했는지 글이 없었는데 연락처도 없어서 어찌 물어볼 방법이 없었다는건 핑계고...
궁금해하지 않았던건가?
왜 그걸 확인안했는지 나도 참 무심하고 인정머리 없는 사람이었나 보다.
그날은 피곤하고 체력 없어서 그렇다 쳐도~
여행 다녀와서 운영자에게라도 물어볼껄...
후회된다.
15204_2.jpg


이 사진을 어떻게 찍었지?
내 카메라인데 내가 찍혀 있네?
아마도 내가 카메라 맏기고 되돌아 갔다가 다시 오는척 했거나...
달리는 동안은 잘타고 체력 좋은 사람에게 사진 찍으라고 맡겨 놨을지도 모르겠다.
아마 전자인듯 싶다.
내 성격에 비싼 물건 누구에게 맡기지 못하는지라...
15205_2.jpg


후미...
타비 사촌동생이 자전거 타는데 힘들어 했다.
고등학생으로 기억한다.
그 뒤에 사촌형 타비, 자전거 잘타는 동갑친구, 최연장자 해미르형이 뒤에서 같이 달려준다.
이 장면 보고 "참 멋있다." 고 생각했다.
나는 내 한몸 추수리기 힘든터라 달릴수 있을때 너무 오버페이스 하지 않고 가능한 선두를 따라서 앞에 달리려고 노력했다.
이때 KDH나 네모난수박(이 친구도 동갑...)이 선두 섰던걸로 기억한다.
나 "나도 나중에 자전거 잘타고 체력 좋아지고 여유 생기면 뒤에서 힘들어 하는 사람 같이 달려줘야지~" 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길을 잘 알고~ 여행 번개 내가 추진하는 번짱을 자주 하면서 후미가 아니라 선두를 많이 맡았다.
그러고 보니 77번의 자전거여행에서 후미를 봐준 경험이 거의 없다.
선두서서 길안내, 페이스 조절하거나~~
잘타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후미를 하는데 아니라 너무 느려서 후미를 당했다. ㅋㅋ
아래 사진처럼 후미 봐주는걸 해본 기억이 거의 없네.
15206_2.jpg


느린 사람 뒤에서 후미를 봐주는 멋진 남자들~
15207_2.jpg


어디서 찍었는지 기억 안나는데 이 사진 연속 사진에서 보니 "한내사거리"로 나온다.
카카오맵에서 검색해보니 포천시 시내로 나온다. 시청이 있는 동네.
꽤나 많이 왔다.
다들 표정에서 웃음이 사라졌다... 조금 진지해진 분위기~
15208_2.jpg


점심식사 해서 기쁜 꿈나물군
15209_2.jpg


다들 피곤해 한다.
15210_2.jpg


반찬...
얼마나 정신이 없었는지 반찬 사진은 찍었는데 본메뉴 사진을 못찍었다.
뭘 먹었지?
어떤 반찬 먹었는지는 알아냈지만 본메뉴 뭐 먹었는지 기억 안나는 신기한... 아니 황당한...
15211_2.jpg


점심먹고 기분이 좋아졌다.
15212_2.jpg


서울 어느 편의점 앞에 도착해서 기념사진...
15213_2.jpg


이후 다들 너무 힘들었던지라~
나는 해미르형, 매너보이형, 꿈나물과 함께 자전거 타고 남쪽으로 내려왔다.
나와 매너보이형은 한수 이북에. 해미르형과 꿈나물은 한수 이남으로 내려갔다.


이후 기억은 없다.
기억상실증 후기 마냥 기억나는게 많지 않다.
아쉽다.
그래서 기록이 중요한것 같다.
그래서 최근에 내가 여행기를 여러편에 나눠서 쓰고 상세하게 쓰고 여행중에 사진을 많이 찍는 이유이다.
상세하게 자세히 기록에 남겨야겠다고 2020년 04월 18일 오전 01시 35분에 다시 다짐해 본다.


젊은 청춘들이 비싼 장비없이 열정과 4시간만 믿고 도전했다가 고생 고생했던 여행이었다.
그래도 누구하나 화낸 사람 없었다.
다들 힘들었지만 즐거워했던 여행이었다.
돌이켜 보면 이때 도전하기를 정말 잘했다.


이때 좀 서둘렀으면 선발대로 갈수 있었는데 삐대느라 후발대로 갔다.
선발대로 갔다면 더 많은 사람과 대화도 하고 언니라이더들과 더 친해졌을것이다.
그러지 못해 아쉽다.
대신에 꿈나물군과는 그 이후 아주 너무 친해졌다.
자주 몇년동안 자전거 탔으니...
한사람이라도 친해졌으면 그걸로 만족한다.


다시 돌아올수 없는 시절...
그 시절이 그립다.




★ 여행기 1편 [클릭!!] 출발해서 도착까지 11시간동안 그 험난했던 시간들... ☞ http://piree.cc/06mU
추천 0 비추천 0


☞ 아래 후기나 여행기 제목을 클릭하면 내용을 볼수 있습니다.
★ PIREE의 라이딩 후기~

2009-06-27] 서울->속초 당일을 [샌들+짐받이+트렁크백+타이어 2.1 달고] 개고생 라이딩

2020-05-06 수] 1편] 서울에서 볼일보고 여주까지 배고픔의 귀가 라이딩
2020-05-06 수] 2편] 서울에서 볼일보고 여주까지 배고픔의 귀가 라이딩

2020-05-04 월] 대박 라이딩!! 다같이 돌자 동네 한바퀴~

2020-04-12 일] 이포보에서 만난 멋진 청년과 여주 벚꽃길 6.4Km를 달리다

2020-03-23 월] 여주시내~이포보 야간 라이딩

2020-03-16 월] 강천섬 가는길 위에서 대단한 소년을 만나다.



★ PIREE의 자전거 여행기~

☞ 001번째 여행 / 2001 1117 1118 / 눈물의 산정호수 / 경기도 포천 산정호수 / 아자여
- 1편 / 1일번째 여행 / 출발해서 도착까지 11시간동안 그 험난했던 시간들...
- 2편(마지막편) / 2일번째 여행 /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002번째 여행 / 2001 1215 1216 / 경기도 남양주 대성리 / 아자여
- 1편 / 1일번째 여행 /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2편 / 2일번째 여행 /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 040번째 여행 / 2007 0407 0408 / 전라북도 부안 변산반도 / 자여사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변산반도에서 여유를 느끼다.
- 2편 / 2일번째 여행 / 세월을 켜켜히 쌓은 풍경이 있는 채석강에서
- 3편 / 2일차 / 전라좌수영세트장, 모함해변, 내소사



☞ 061번째 여행 / 2009 0820 0821 / 업힐을 오르다 시즌2 / 강원도 정선 태백 / 자여사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강릉 안반덕, 송천
- 2편 / 2일번째 여행 / 정선 송천을 달리다.
- 3편 / 2일번째 여행 / 정선 골지천, 오두재, 백전리 물레방아
- 4편 (마지막편) / 3일번째 여행 / 정선 만항재 1330m, 함백산 1572.9m에 오르다.


☞ 072번째 여행 / 2014 0517 0518 / 높은산에 오르다 / 강원 동해일출 정선 백복령 도전리 월루길 안반덕 / 자타청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새벽 동해바다,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정선에 도깨비 도로가 있다?
- 2편 / 1일번째 여행 / 월루길 - 그 산속에 그런 재미있는 길이 있었다.


☞ 073번째 여행 / 2014 0815 0817 / 경상북도 울진, 죽변, 망양정 해수욕장, 성류굴, 불영사, 왕피리, 민물고기연구소 / 자타청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멀고 험한 울진가는 길
- 2편 / 1일번째 여행 / 도화동산과 울진 동해안 라이딩, 그리고 만남...
- 3편 / 1일번째 여행 / 망양정 해변에서 튜브타고 물놀이, 성류굴, 치느님은 진리...
- 4편 / 2일번째 여행 / 불영사 관람, 사랑바위 그리고 점심식사
- 5편 / 2일번째 여행 / 드디어 왕피리에 간다!! 그리고 계곡 물놀이, 이길의 끝을 잡고~
- 6편 / 2일번째 여행 / 울진 왕피리에서 이런 자태로다가 있어야할 운명이었을까요?
- 7편 (마지막편) / 3일번째 여행 / 아침 마실 라이딩, 박달재, 불영사 계곡, 민물고기…


☞ 074번째 여행 / 2018 0307 0308 / 높은 설산에 안기다 / 강원도 정선군 임계면 백복령 직원리 도전리 / 혼자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겨울이면 그 고개에 가고 싶다.
- 2편 / 1일번째 여행 / 나 오늘 어디서 자??
- 3편 / 2일번째 여행 / 자전거, 설산의 설경이 되다~
- 4편 (마지막편) / 작성 예정


☞ 076번째 여행 / 2019 0420 0421 / 정선 오지에 가다 / 정선 여행 평창 모릿재 봉산리 꽃벼루재 덕산기 비포장 / 혼자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오랫만에 온 평창
- 2편 / 1일번째 여행 / 이 업힐 경사 각도 실화냐??
- 3편 / 1일번째 여행 / 참 아름다운 오지마을 봉산리~
- 4편 / 1일번째 여행 / 나전 벚꽃, 꽃벼루재를 달리다.
- 5편 / 2일번째 여행 / 덕산기 계곡에서 추억을 떠올리다.
- 6편 / 2일번째 여행 / 덕산기 계곡에서 은철이 전천후 버디(Birdy)가 되다.
- 7편 / 2일번째 여행 / 덕산기 계곡 오지마을에서 사람을 만나다.
- 8편 (마지막편) / 작성 예정


☞ 077번째 여행 / 2020 0330 0331 / 섬진강 종주 화개 십리 벚꽃길 / 지인과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다사다난했던 출발... 그리고 처음 와본 섬진강...
- 2편 / 1일번째 여행 / 스트레스를 날려준 오랫만에 여행
- 3편 / 1일번째 여행 / 혼자면 외롭고~ 길벗이 있으면 좋은 섬진강...
- 4편 / 2일번째 여행 / 벚꽃터널에 취하다...
- 5편 / 2일번째 여행 / 어머니 품처럼 포근한 섬진강, 그리고 완주
- 6편 (마지막편) / 2일번째 여행 / 참으로 힘든 집으로 가는 길, 미션 2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0건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1

많이 본글 ( 3일 )

Total 38건 1 페이지
자전거 > 여행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951 53번째 여행 1편 / 초록으로 물들다 / 1일차 / 정선 북부 여행 1일차 / 2008.05.10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2 69
21,510 [40번째 여행 3편][변산반도 여행][2일차] 전라좌수영세트장, 모함해변, 내소사 / 2007.04.08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75
21,637 [24번째 여행 2편][2일차]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125
21,601 [24번째 여행 1편][1일차]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137
열람중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140
21,555 [77번째 여행 6편][섬진강 벚꽃터널][2일차] 참으로 힘든 집으로 가는 길, 미션 2개!!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141
21,511 [77번째 여행 5편][섬진강 벚꽃터널][2일차] 어머니 품처럼 포근한 섬진강, 그리고 완주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114
21,472 [40번째 여행 2편][변산반도 여행][2일차] 세월을 켜켜히 쌓은 풍경이 있는 채석강에서 / 2007.04…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126
21,393 [40번째 여행 1편][변산반도 여행][1일차] 변산반도에서 여유를 느끼다. / 2007.04.07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154
21,273 [61번째 여행 4편][업힐을 오르다 시즌2][3일차] 정선 만항재 1330m, 함백산 1572.9m에 오르…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136
21,205 [61번째 여행 3편][업힐을 오르다 시즌2][2일차] 정선 골지천, 오두재, 백전리 물레방아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133
21,157 [61번째 여행 2편][업힐을 오르다 시즌2][2일차] 정선 송천을 달리다.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123
21,070 [61번째 여행 1편][업힐을 오르다 시즌2][1일차] 강릉 안반덕, 송천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131
21,025 [77번째 여행 4편][섬진강 벚꽃터널][2일차] 벚꽃터널에 취하다...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140
20,724 [77번째 여행 3편][섬진강 벚꽃터널][1일차] 혼자면 외롭고~ 길벗이 있으면 좋은 섬진강...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174
20,685 [77번째 여행 2편][섬진강 벚꽃터널][1일차] 스트레스를 날려준 오랫만에 여행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214
20,673 [77번째 여행 1편][섬진강 벚꽃터널][1일차] 다사다난했던 출발... 그리고 처음 와본 섬진강...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194
16,612 [76번째 여행 7편][정선 오지에 가다][2일차] 덕산기 계곡 오지마을에서 사람을 만나다.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7 530
16,571 [76번째 여행 6편][정선 오지에 가다][2일차] 덕산기 계곡에서 은철이 전천후 버디(Birdy)가 되다.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6 547
16,309 [76번째 여행 5편][정선 오지에 가다][2일차] 덕산기 계곡에서 추억을 떠올리다.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8 640
게시물 검색

접속자집계

오늘
281
어제
561
최대
1,538
전체
410,201
사이트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piree.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