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번째 여행 1편][1일차]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자전거 > 여행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게시판 정보

(게시판)

[24번째 여행 1편][1일차]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0-04-18 03:42 조회133회 댓글0건

게시글 URL 정보

(게시글)


★ [ 피리 자전거 동호인 명부 ] 서비스 개시
자전거 타는 동호인이신가요? 그렇다면 [ 피리 자전거 동호인 명부 ]에 등록 부탁드려요.
나에 대해 소개하고 동네 라이더들을 만나 보세요.
입문날짜, 도로에서 평속, 하루 최장 거리, 자전거 애정도, 자전거 타는 실력, 좋아하는 자전거, 라이딩 스타일, 라이딩 시간대, 자전거 관련 목표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이미지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024번째 여행 1편]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본문

예전에 활동했던 서자사에 가니 다행히 이 여행기가 남아 있더군요.
그래서 옮겨 왔습니다.
* 원문 작성 일시 : 2004.12.18 00:57


24번째 자전거 여행의 행선지를 유명산으로 정하였습니다.
우선 않가본곳을 골라보려 하니 갈만한 곳이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거리상으로는 가깝네 하고 별 생각없이 정했는데 그게 지금까지 여행중에 가장 힘든 투어가 되고야 말았습니다.


유명산 투어를 준비하면서 가장 고민한것은 바로 "유명산으로 가는 코스를 어떻게 잡을것인가" 하는 문제였습니다.
6번국도를 타고 아신리에서 거꾸로 올라가는 코스와 문호리에서 동쪽으로 올라가는 코스 그리고 마지막으로 청평호반을 따라 설악면에서 내려가는 코스가 있었습니다.
소문에 듣기로 아신리에서 올라가는 코스는 너무 힘들꺼라고 판단했습니다.
문호리에서 가는 코스역시 쉽지 않을꺼라고 생각했습니다. 다만 거리는 짧았습니다.
마지막으로 청평호반을 따라 가는 코스는 한번도 가본적이 없어 가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고 쉽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도 해 보았습니다.
문호리로 가는 코스가 마음에 들었지만 문제는 문호리에서 유명산으로 들어가는 길을 몰랐기에 결국 북한강을 따라 설악면으로 들어가는 코스를 정했습니다.


당일 출발때 참 재미있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보통은 카메라를 1명이 꺼내 찍는데 당일날 동원된 카메라는 모두 5대였습니다. ㅋㅋ
15214_2.jpg


15215_2.jpg


15216_2.jpg


출발시간이 늦은 오후라 걱정이 되었습니다.
유명산으로 가는길은 잠실-암사동-고덕동뒷길-강일동-미사리-팔당대교-팔당댐옆 구길-신양수대교-양수리-문호리-수입리-삼회리-사룡리-신천리-방안리-가일리로 갔습니다.
총 거리는 약 80Km가량되었고 소요시간은 오후 3시 50분쯤에 출발하여 저녁 10시 30분 넘어서 도착한걸로 기억됩니다.
잠실에서 팔당대교까지는 무난했습니다.
그런데 생활자전거를 탄 멍뭉군이 생활자전거를 탄데다 장거리 경험이 없어서 속도가 떨어지는것 같았습니다.
다른 멤버는 별 문제없이 잘 달리는것 같았습니다.


15217_2.jpg


15218_2.jpg


15219_2.jpg


15220_2.jpg


이렇게 달려오는 이유는...
15221_2.jpg


이 사진속에 들어가기 위해서다.
이맘때 여행 다니면 항상 앞줄에 가운데를 차지하곤 했다.
나도 모르게 센터본능이 발휘했나 보다.
15222_2.jpg


그래서 양수리에서 김밥을 먹고 가기로 했습니다.
15223_2.jpg


양수리에서 간단히 김밥 1줄씩 먹고 출발하기전 나는 나의 프로코렉스 27단 풀데오레급 자전거를 멍뭉군에게 빌려주고 나는 생활자전거 21단에 올라탔다.
내 자전거는 핸들이 좁고 핸들링이 매우 가벼워 장애물을 보아도 쉽게 피할수 있었지만 멍뭉군의 자전거는 핸들이 넓고 높고 무거워 장애물을 피하기 쉽지 않았습니다.
피하려면 급격하고 큰 몸동작으로 균형을 흔들리기도 했습니다.
수입리를 지나 정말 높은 고개가 나타났습니다.
중간에 오를 무렵 옆에서 승규군이 쉬었다 가자고 하네요.
그래서 쉬었습니다.
그런데 멍뭉군이 가방을 양수리 김밥집에서 놓고 왔단다.
그래서 영수증을 보고 전화하여 내일 찾아가기로 했습니다.
아니 어떻게 가방을 놓고 오냐...
자전거 여행자가 가방을 놓고 오는건 마치 군인이 총을 안들고 전쟁터 가는 느낌인듯 하다.


고개를 올랐습니다. 그게 시작인줄은 몰랐습니다.
끈임없이 계속 나타나는 고갯길에 체력소모가 커졌습니다.
삼회리 주유소 매점에서 주인에게 신천리까지도 힘들다는 말을 듣고 다들 얼굴색이 변하며 나를 원망하는 듯한 따가운 시선을 느꼈습니다.
나는 장난으로 "우리 가다가 민박집 잡고 거기서 1일 지내자".
하니 힘들다던 사람들은 않된다며 끝까지 유명산에 가야 했습니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뿌듯함을 느꼈습니다.


15225_2.jpg


15224_2.jpg


꽤나 달린듯 한데 앞에 정말 큰 고개가 나타났습니다.
사람들이 나를 하나둘 추월하기 시작했고 어느덧 나는 꼴지가 되었습니다.
앞에서 천천히 같이 가던 수퍼맨78도 않되겠다 싶었는지 가속하기 시작했습니다.
아~~ 내 프로코렉스를 탔다면 저들과 함께 갔을텐데.
조금 달리다보니 일행들의 미등불빛이 희미해져 간다.
중간쯤 올랐을때는 일행들이 시야에서 사라졌습니다.
솔고개 고개 정상에 오르니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다시 내리막을 달려 신천리에서 장을 보고 다시 길을 나섰다.
가는길에 표지판마다 유명산 남은 거리가 제 각각이더군요.
14Km, 8Km로 줄더니 다시 11Km로 늘곤 했습니다.
전혀 앞이 보이지 않는 어둠을 헤치고 계속 나타나는 고개들을 21단 자전거로 하나하나 정복하며 달렸습니다.
한우재 고개를 지나 다른 고개를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겨우 유명산 민박촌으로 들어갔습니다.


5만원을 달라는 방값을 4만원에 흥정을 시도하다 여의치 않아 45,000원에 합의하였습니다.
주인 할머니가 고생했다며 저녁식사를 준비해 주셔서 맛나게 먹고 씻고 삼겹살을 먹었습니다.
힘들게 올라온 유명산인만큼 해냈다는 뿌듯함에 기쁨을 감출수 없었습니다.
그것도 생활자전거를 타고 힘든 고개 여러개를 넘어 목적지까지 도착한 것입니다.


15226_2.jpg


15227_2.jpg


막내 양준모군 15살의 어린나이로 MTB도 아닌 자전거로 여유있게 유명산까지 완주한것이 놀라웠습니다.
무척이나 고생하고 끌고다닌 나와 대조적이더군요.
15229_2.jpg


장거리 경험도 없는데 우연히 대성리 함께 간걸로 인연이 되어 억지로 끌려온 멍뭉군도 포기하지 않고 불평하지 않고 어려움을 즐기며 함께 간것 대단했습니다.
15228_2.jpg


지금까지 가장 힘들었던 투어는 첫번째로 갔었던 2001년 11월 17일, 18일의 포천 산정호수였습니다.
그때도 21단 생활자전거를 타고 갔었는데 매우 힘들었던 기억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투어는 그때보다 더 피곤하고 힘들었습니다.
힘든만큼 또 기억속에 남아 계속 이야기거리가 될것 같습니다.

 

추천 0 비추천 0


☞ 아래 후기나 여행기 제목을 클릭하면 내용을 볼수 있습니다.
★ PIREE의 라이딩 후기~

2009-06-27] 서울->속초 당일을 [샌들+짐받이+트렁크백+타이어 2.1 달고] 개고생 라이딩

2020-05-06 수] 1편] 서울에서 볼일보고 여주까지 배고픔의 귀가 라이딩
2020-05-06 수] 2편] 서울에서 볼일보고 여주까지 배고픔의 귀가 라이딩

2020-05-04 월] 대박 라이딩!! 다같이 돌자 동네 한바퀴~

2020-04-12 일] 이포보에서 만난 멋진 청년과 여주 벚꽃길 6.4Km를 달리다

2020-03-23 월] 여주시내~이포보 야간 라이딩

2020-03-16 월] 강천섬 가는길 위에서 대단한 소년을 만나다.



★ PIREE의 자전거 여행기~

☞ 001번째 여행 / 2001 1117 1118 / 눈물의 산정호수 / 경기도 포천 산정호수 / 아자여
- 1편 / 1일번째 여행 / 출발해서 도착까지 11시간동안 그 험난했던 시간들...
- 2편(마지막편) / 2일번째 여행 /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002번째 여행 / 2001 1215 1216 / 경기도 남양주 대성리 / 아자여
- 1편 / 1일번째 여행 /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2편 / 2일번째 여행 /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 040번째 여행 / 2007 0407 0408 / 전라북도 부안 변산반도 / 자여사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변산반도에서 여유를 느끼다.
- 2편 / 2일번째 여행 / 세월을 켜켜히 쌓은 풍경이 있는 채석강에서
- 3편 / 2일차 / 전라좌수영세트장, 모함해변, 내소사



☞ 061번째 여행 / 2009 0820 0821 / 업힐을 오르다 시즌2 / 강원도 정선 태백 / 자여사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강릉 안반덕, 송천
- 2편 / 2일번째 여행 / 정선 송천을 달리다.
- 3편 / 2일번째 여행 / 정선 골지천, 오두재, 백전리 물레방아
- 4편 (마지막편) / 3일번째 여행 / 정선 만항재 1330m, 함백산 1572.9m에 오르다.


☞ 072번째 여행 / 2014 0517 0518 / 높은산에 오르다 / 강원 동해일출 정선 백복령 도전리 월루길 안반덕 / 자타청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새벽 동해바다,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정선에 도깨비 도로가 있다?
- 2편 / 1일번째 여행 / 월루길 - 그 산속에 그런 재미있는 길이 있었다.


☞ 073번째 여행 / 2014 0815 0817 / 경상북도 울진, 죽변, 망양정 해수욕장, 성류굴, 불영사, 왕피리, 민물고기연구소 / 자타청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멀고 험한 울진가는 길
- 2편 / 1일번째 여행 / 도화동산과 울진 동해안 라이딩, 그리고 만남...
- 3편 / 1일번째 여행 / 망양정 해변에서 튜브타고 물놀이, 성류굴, 치느님은 진리...
- 4편 / 2일번째 여행 / 불영사 관람, 사랑바위 그리고 점심식사
- 5편 / 2일번째 여행 / 드디어 왕피리에 간다!! 그리고 계곡 물놀이, 이길의 끝을 잡고~
- 6편 / 2일번째 여행 / 울진 왕피리에서 이런 자태로다가 있어야할 운명이었을까요?
- 7편 (마지막편) / 3일번째 여행 / 아침 마실 라이딩, 박달재, 불영사 계곡, 민물고기…


☞ 074번째 여행 / 2018 0307 0308 / 높은 설산에 안기다 / 강원도 정선군 임계면 백복령 직원리 도전리 / 혼자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겨울이면 그 고개에 가고 싶다.
- 2편 / 1일번째 여행 / 나 오늘 어디서 자??
- 3편 / 2일번째 여행 / 자전거, 설산의 설경이 되다~
- 4편 (마지막편) / 작성 예정


☞ 076번째 여행 / 2019 0420 0421 / 정선 오지에 가다 / 정선 여행 평창 모릿재 봉산리 꽃벼루재 덕산기 비포장 / 혼자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오랫만에 온 평창
- 2편 / 1일번째 여행 / 이 업힐 경사 각도 실화냐??
- 3편 / 1일번째 여행 / 참 아름다운 오지마을 봉산리~
- 4편 / 1일번째 여행 / 나전 벚꽃, 꽃벼루재를 달리다.
- 5편 / 2일번째 여행 / 덕산기 계곡에서 추억을 떠올리다.
- 6편 / 2일번째 여행 / 덕산기 계곡에서 은철이 전천후 버디(Birdy)가 되다.
- 7편 / 2일번째 여행 / 덕산기 계곡 오지마을에서 사람을 만나다.
- 8편 (마지막편) / 작성 예정


☞ 077번째 여행 / 2020 0330 0331 / 섬진강 종주 화개 십리 벚꽃길 / 지인과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다사다난했던 출발... 그리고 처음 와본 섬진강...
- 2편 / 1일번째 여행 / 스트레스를 날려준 오랫만에 여행
- 3편 / 1일번째 여행 / 혼자면 외롭고~ 길벗이 있으면 좋은 섬진강...
- 4편 / 2일번째 여행 / 벚꽃터널에 취하다...
- 5편 / 2일번째 여행 / 어머니 품처럼 포근한 섬진강, 그리고 완주
- 6편 (마지막편) / 2일번째 여행 / 참으로 힘든 집으로 가는 길, 미션 2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0건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1

많이 본글 ( 3일 )

Total 38건 1 페이지
자전거 > 여행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951 53번째 여행 1편 / 초록으로 물들다 / 1일차 / 정선 북부 여행 1일차 / 2008.05.10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2 65
21,510 [40번째 여행 3편][변산반도 여행][2일차] 전라좌수영세트장, 모함해변, 내소사 / 2007.04.08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70
21,637 [24번째 여행 2편][2일차]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117
열람중 [24번째 여행 1편][1일차]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134
21,561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135
21,555 [77번째 여행 6편][섬진강 벚꽃터널][2일차] 참으로 힘든 집으로 가는 길, 미션 2개!!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136
21,511 [77번째 여행 5편][섬진강 벚꽃터널][2일차] 어머니 품처럼 포근한 섬진강, 그리고 완주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111
21,472 [40번째 여행 2편][변산반도 여행][2일차] 세월을 켜켜히 쌓은 풍경이 있는 채석강에서 / 2007.04…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121
21,393 [40번째 여행 1편][변산반도 여행][1일차] 변산반도에서 여유를 느끼다. / 2007.04.07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148
21,273 [61번째 여행 4편][업힐을 오르다 시즌2][3일차] 정선 만항재 1330m, 함백산 1572.9m에 오르…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132
21,205 [61번째 여행 3편][업힐을 오르다 시즌2][2일차] 정선 골지천, 오두재, 백전리 물레방아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128
21,157 [61번째 여행 2편][업힐을 오르다 시즌2][2일차] 정선 송천을 달리다.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119
21,070 [61번째 여행 1편][업힐을 오르다 시즌2][1일차] 강릉 안반덕, 송천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127
21,025 [77번째 여행 4편][섬진강 벚꽃터널][2일차] 벚꽃터널에 취하다...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137
20,724 [77번째 여행 3편][섬진강 벚꽃터널][1일차] 혼자면 외롭고~ 길벗이 있으면 좋은 섬진강...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168
20,685 [77번째 여행 2편][섬진강 벚꽃터널][1일차] 스트레스를 날려준 오랫만에 여행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209
20,673 [77번째 여행 1편][섬진강 벚꽃터널][1일차] 다사다난했던 출발... 그리고 처음 와본 섬진강...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190
16,612 [76번째 여행 7편][정선 오지에 가다][2일차] 덕산기 계곡 오지마을에서 사람을 만나다.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7 524
16,571 [76번째 여행 6편][정선 오지에 가다][2일차] 덕산기 계곡에서 은철이 전천후 버디(Birdy)가 되다.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6 542
16,309 [76번째 여행 5편][정선 오지에 가다][2일차] 덕산기 계곡에서 추억을 떠올리다.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8 631
게시물 검색

접속자집계

오늘
562
어제
566
최대
1,538
전체
409,352
사이트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piree.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