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번째 여행 2편][2일차]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 자전거 > 여행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게시판 정보

(게시판)

[24번째 여행 2편][2일차]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0-04-18 04:57 조회117회 댓글0건

게시글 URL 정보

(게시글)


★ [ 피리 자전거 동호인 명부 ] 서비스 개시
자전거 타는 동호인이신가요? 그렇다면 [ 피리 자전거 동호인 명부 ]에 등록 부탁드려요.
나에 대해 소개하고 동네 라이더들을 만나 보세요.
입문날짜, 도로에서 평속, 하루 최장 거리, 자전거 애정도, 자전거 타는 실력, 좋아하는 자전거, 라이딩 스타일, 라이딩 시간대, 자전거 관련 목표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이미지

  • [024번째 여행 2편][2일차]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 [024번째 여행 2편][2일차]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 [024번째 여행 2편][2일차]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 [024번째 여행 2편][2일차]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 [024번째 여행 2편][2일차]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 [024번째 여행 2편][2일차]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 [024번째 여행 2편][2일차]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 [024번째 여행 2편][2일차]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본문

예전에 활동했던 서자사에 가니 다행히 이 여행기가 남아 있더군요.
그래서 옮겨 왔습니다.
* 원문 작성 일시 : 2004.12.18 01:00


2일 아침이 밝았습니다.
라면에 밥을 말아 먹고 길을 나섰습니다.
15249_2.jpg


15250_2.jpg


멍뭉군과 민경준군은 버스를 타고 서울로 가겠다고 했습니다.
전날과는 달리 오늘은 나의 애마를 타게 되었습니다.
전날 무리함의 영향이 남아 페달링이 편하지 않았습니다.
첫 코스가 가장 힘든 코스이고 그걸 넘으면 무난한 코스만 남는다.
4키로가량 꼬불꼬불한 산도로를 넘어야 했습니다.
37번 국도. 이 도로를 타면 여주까지 갈수 있었습니다. ㅋㅋ
그냥 "일행들 내팽개 치고 여주로 튈까?" 하는 생각도 마음속에 0.00001%하기도 했습니다.
어렵지 않은 길입니다.
끝을 모르고 계속되는 업힐이 힘들기만 했습니다.
핸드폰으로 음악을 틀어놓고 그걸 들으며 힘들면 폰카로 주변 경치도 찍으며 올라갔습니다.
옆에서 막내는 힘든 눈치기는 했지만 그래도 잘 참고 올라갔습니다.
그래도 도마치 712M보다는 편한듯 했습니다.
도마치를 넘을때는 비포장었죠.


마침내 정상에 올랐습니다.
정상에 오르고 얼마후 버스를 타고 가겠다던 멍뭉군과 민경준군이 트럭을 얻어타고 오는게 아닌가.
그래서 나는 여기서 내려 함께 가자했습니다.
이후부터 다 평지라고.
두 사람은 그냥 가겠다 했습니다. 양평에서 버스를 타겠노라고.
15251_2.jpg


자전거 들고 사진찍기 시도하는 호랭이
15252_2.jpg


따라하는 슈퍼맨78
15253_2.jpg


자전거 들고 사진찍기의 바른예를 보여주는 숙달된 조교 나!!
초창기 프로코렉스 MTB를 구입한후 이전에 타던 무거운 철티비에서 해방되었다는 기쁨에 사진찍을때면 자전거를 거꾸로 들고 찍곤 했다.
요즘에는 안한다.
요즘에는 힘들어...
15254_2.jpg


15255_2.jpg


정상에서 많은 사진을 찍고 대화도 나누고 휴식을 취한뒤 일행에게 안전하게 탈것을 당부하고 다운힐을 시작했습니다.
막내를 제외한 나머지 사람들을 먼저 내려갔습니다.
30분간 계속된 다운힐이 지겹기까지 했습니다.
내리막이 끝나고 나는 6번국도로 바로 들어설수 있는 아신리 가는길을 찾아 그길로 바로 들어섰습니다.
나는 멍뭉군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버스를 타라고 이야기 하기 전까지는 버스를 타지 말아라. 그리고 버스를 탈때는 꼭 양수리에서 정차하는 버스를 타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어제 멍뭉군이 놓고온 가방을 전해주기 위해서였습니다.
그러자 얼마후 두사람은 양평에서 자전거를 타고 양수리까지 가겠다고 했습니다.
쩝. 그럴꺼면 아까 정상에서 내려 우리와 함께 오지.
우리는 이미 양수리를 14Km밖에 남겨두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걸 어디서 먹었는지 기억이 안납니다.
사진의 [카메라 정보]에 찍은 날자, 시간이 올바르지 않네요.
그래서 이 자리에 넣습니다. ^^;;;
15256_2.jpg


양수리에서 김밥과 만두로 점심을 대신했습니다.
조금 기다리자 두사람이 양평에서 자전거를 타고 도착했습니다.
멍뭉군은 하루만에 다시 가방을 찾았습니다.
두사람은 끝내 버스를 타고 가겠노라고 했습니다.
나머지 4명은 다시 팔당구길을 지나 서울로 길을 잡았다.
팔당대교로 향하는데 강한 역풍이 우리의 서울행을 방해하였습니다.
참으로 힘들엇습니다.
속도가 나지 않더군요.
역풍때문에 평속은 13Km대로 곤두박칠 쳤죠.
마지막 고개를 얼마 남겨두지 않고 전화가 왔습니다.
함께 자전거 타다 군대간 종서군입니다.
전화통화하면서 "투어다녀 오는 길"이라 했더니 매우 배아파 하며 부러워 하는것입니다. ㅎㅎ
그러면서 종서군은 "형~ 우리 5월에 유명산 가자"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나는 "지금 유명산에서 오는 길인데"했더니 더더욱 부러워 하는것입니다.
다시 종서군은 "형~~ 나 석모도 가고싶다"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나는 "석모도 다음달에 가는걸~~"하니 쓰러지려 했습니다.
4월에 전역하는 종서군은 그날 잠을 못잤을지도 모르겠네요. ㅋㅋ
전화통화를 하며 자전거를 끌고 마지막 낮은 고개를 올랐습니다.
한강에서 간식을 먹고 잠실대교에서 해산하였습니다.
나는 막내를 위해 군자교옆 자전거 도로까지 배웅해주었고 건대입구를 지나 동서울 터미널에서 버스를 타고 여주로 왔습니다.


이번 여행은 코스선정이 좋지 않았습니다.
차라리 길을 몰라도 물어서라도 문호리를 지나 갔어야 했습니다.
사람들이 장거리에 어둠에 추위에 너무 고생하였습니다.
너무 미안했습니다.
하지만 그만큼 경험도 쌓고 강해진거라 생각했습니다.
추천 0 비추천 0


☞ 아래 후기나 여행기 제목을 클릭하면 내용을 볼수 있습니다.
★ PIREE의 라이딩 후기~

2009-06-27] 서울->속초 당일을 [샌들+짐받이+트렁크백+타이어 2.1 달고] 개고생 라이딩

2020-05-06 수] 1편] 서울에서 볼일보고 여주까지 배고픔의 귀가 라이딩
2020-05-06 수] 2편] 서울에서 볼일보고 여주까지 배고픔의 귀가 라이딩

2020-05-04 월] 대박 라이딩!! 다같이 돌자 동네 한바퀴~

2020-04-12 일] 이포보에서 만난 멋진 청년과 여주 벚꽃길 6.4Km를 달리다

2020-03-23 월] 여주시내~이포보 야간 라이딩

2020-03-16 월] 강천섬 가는길 위에서 대단한 소년을 만나다.



★ PIREE의 자전거 여행기~

☞ 001번째 여행 / 2001 1117 1118 / 눈물의 산정호수 / 경기도 포천 산정호수 / 아자여
- 1편 / 1일번째 여행 / 출발해서 도착까지 11시간동안 그 험난했던 시간들...
- 2편(마지막편) / 2일번째 여행 /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002번째 여행 / 2001 1215 1216 / 경기도 남양주 대성리 / 아자여
- 1편 / 1일번째 여행 /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2편 / 2일번째 여행 /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 040번째 여행 / 2007 0407 0408 / 전라북도 부안 변산반도 / 자여사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변산반도에서 여유를 느끼다.
- 2편 / 2일번째 여행 / 세월을 켜켜히 쌓은 풍경이 있는 채석강에서
- 3편 / 2일차 / 전라좌수영세트장, 모함해변, 내소사



☞ 061번째 여행 / 2009 0820 0821 / 업힐을 오르다 시즌2 / 강원도 정선 태백 / 자여사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강릉 안반덕, 송천
- 2편 / 2일번째 여행 / 정선 송천을 달리다.
- 3편 / 2일번째 여행 / 정선 골지천, 오두재, 백전리 물레방아
- 4편 (마지막편) / 3일번째 여행 / 정선 만항재 1330m, 함백산 1572.9m에 오르다.


☞ 072번째 여행 / 2014 0517 0518 / 높은산에 오르다 / 강원 동해일출 정선 백복령 도전리 월루길 안반덕 / 자타청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새벽 동해바다,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정선에 도깨비 도로가 있다?
- 2편 / 1일번째 여행 / 월루길 - 그 산속에 그런 재미있는 길이 있었다.


☞ 073번째 여행 / 2014 0815 0817 / 경상북도 울진, 죽변, 망양정 해수욕장, 성류굴, 불영사, 왕피리, 민물고기연구소 / 자타청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멀고 험한 울진가는 길
- 2편 / 1일번째 여행 / 도화동산과 울진 동해안 라이딩, 그리고 만남...
- 3편 / 1일번째 여행 / 망양정 해변에서 튜브타고 물놀이, 성류굴, 치느님은 진리...
- 4편 / 2일번째 여행 / 불영사 관람, 사랑바위 그리고 점심식사
- 5편 / 2일번째 여행 / 드디어 왕피리에 간다!! 그리고 계곡 물놀이, 이길의 끝을 잡고~
- 6편 / 2일번째 여행 / 울진 왕피리에서 이런 자태로다가 있어야할 운명이었을까요?
- 7편 (마지막편) / 3일번째 여행 / 아침 마실 라이딩, 박달재, 불영사 계곡, 민물고기…


☞ 074번째 여행 / 2018 0307 0308 / 높은 설산에 안기다 / 강원도 정선군 임계면 백복령 직원리 도전리 / 혼자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겨울이면 그 고개에 가고 싶다.
- 2편 / 1일번째 여행 / 나 오늘 어디서 자??
- 3편 / 2일번째 여행 / 자전거, 설산의 설경이 되다~
- 4편 (마지막편) / 작성 예정


☞ 076번째 여행 / 2019 0420 0421 / 정선 오지에 가다 / 정선 여행 평창 모릿재 봉산리 꽃벼루재 덕산기 비포장 / 혼자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오랫만에 온 평창
- 2편 / 1일번째 여행 / 이 업힐 경사 각도 실화냐??
- 3편 / 1일번째 여행 / 참 아름다운 오지마을 봉산리~
- 4편 / 1일번째 여행 / 나전 벚꽃, 꽃벼루재를 달리다.
- 5편 / 2일번째 여행 / 덕산기 계곡에서 추억을 떠올리다.
- 6편 / 2일번째 여행 / 덕산기 계곡에서 은철이 전천후 버디(Birdy)가 되다.
- 7편 / 2일번째 여행 / 덕산기 계곡 오지마을에서 사람을 만나다.
- 8편 (마지막편) / 작성 예정


☞ 077번째 여행 / 2020 0330 0331 / 섬진강 종주 화개 십리 벚꽃길 / 지인과 / 본인추진
- 1편 / 1일번째 여행 / 다사다난했던 출발... 그리고 처음 와본 섬진강...
- 2편 / 1일번째 여행 / 스트레스를 날려준 오랫만에 여행
- 3편 / 1일번째 여행 / 혼자면 외롭고~ 길벗이 있으면 좋은 섬진강...
- 4편 / 2일번째 여행 / 벚꽃터널에 취하다...
- 5편 / 2일번째 여행 / 어머니 품처럼 포근한 섬진강, 그리고 완주
- 6편 (마지막편) / 2일번째 여행 / 참으로 힘든 집으로 가는 길, 미션 2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0건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1

많이 본글 ( 3일 )

Total 38건 1 페이지
자전거 > 여행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951 53번째 여행 1편 / 초록으로 물들다 / 1일차 / 정선 북부 여행 1일차 / 2008.05.10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2 65
21,510 [40번째 여행 3편][변산반도 여행][2일차] 전라좌수영세트장, 모함해변, 내소사 / 2007.04.08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70
열람중 [24번째 여행 2편][2일차]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118
21,601 [24번째 여행 1편][1일차]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134
21,561 [001번째 여행 2편] [눈물의 산정호수]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2001…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135
21,555 [77번째 여행 6편][섬진강 벚꽃터널][2일차] 참으로 힘든 집으로 가는 길, 미션 2개!!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136
21,511 [77번째 여행 5편][섬진강 벚꽃터널][2일차] 어머니 품처럼 포근한 섬진강, 그리고 완주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111
21,472 [40번째 여행 2편][변산반도 여행][2일차] 세월을 켜켜히 쌓은 풍경이 있는 채석강에서 / 2007.04…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121
21,393 [40번째 여행 1편][변산반도 여행][1일차] 변산반도에서 여유를 느끼다. / 2007.04.07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148
21,273 [61번째 여행 4편][업힐을 오르다 시즌2][3일차] 정선 만항재 1330m, 함백산 1572.9m에 오르…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132
21,205 [61번째 여행 3편][업힐을 오르다 시즌2][2일차] 정선 골지천, 오두재, 백전리 물레방아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128
21,157 [61번째 여행 2편][업힐을 오르다 시즌2][2일차] 정선 송천을 달리다.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119
21,070 [61번째 여행 1편][업힐을 오르다 시즌2][1일차] 강릉 안반덕, 송천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127
21,025 [77번째 여행 4편][섬진강 벚꽃터널][2일차] 벚꽃터널에 취하다...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137
20,724 [77번째 여행 3편][섬진강 벚꽃터널][1일차] 혼자면 외롭고~ 길벗이 있으면 좋은 섬진강...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168
20,685 [77번째 여행 2편][섬진강 벚꽃터널][1일차] 스트레스를 날려준 오랫만에 여행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209
20,673 [77번째 여행 1편][섬진강 벚꽃터널][1일차] 다사다난했던 출발... 그리고 처음 와본 섬진강...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190
16,612 [76번째 여행 7편][정선 오지에 가다][2일차] 덕산기 계곡 오지마을에서 사람을 만나다.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7 525
16,571 [76번째 여행 6편][정선 오지에 가다][2일차] 덕산기 계곡에서 은철이 전천후 버디(Birdy)가 되다.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6 542
16,309 [76번째 여행 5편][정선 오지에 가다][2일차] 덕산기 계곡에서 추억을 떠올리다.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8 631
게시물 검색

접속자집계

오늘
562
어제
566
최대
1,538
전체
409,352
사이트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piree.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