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 자전거 > 코스 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게시판 정보

(게시판)

자전거 라이딩, 여행 코스 정보 게시판입니다.


죽기전 가야할 1001 |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5-03-17 15:31 조회4,623회 댓글0건

게시글 URL 정보

(게시글)


★ [ 피리 자전거 동호인 명부 ] 서비스 개시
자전거 타는 동호인이신가요? 그렇다면 [ 피리 자전거 동호인 명부 ]에 등록 부탁드려요.
나에 대해 소개하고 동네 라이더들을 만나 보세요.
입문날짜, 도로에서 평속, 하루 최장 거리, 자전거 애정도, 자전거 타는 실력, 좋아하는 자전거, 라이딩 스타일, 라이딩 시간대, 자전거 관련 목표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이미지

  •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본문

이 글은 저의 네이버 블로그 (http://tosports.blog.me)에 올린 자전거 코스 소개입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피리 piree.kr (피리) , 네이버 아이디 (tosports)" 에게 있으며 무단 전재, 배포, 스크랩, 불펌등을 금지합니다.

부디 창작의욕이 꺽이지 않게 저작권을 존중해 주시기 바랍니다.

 

 

 

 

▒ 라이더의 자격! 죽기전에 가야할 자전거 여행지 1001 ▒

 

- 44번째 여행지 -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

 

 

 

 

▒ 여행지/코스 이름 ▒  백복령

 

 

 

 

▒ 위치 ▒ 강원도 동해시 신흥동 ~ 강원도 정선군 임계면 가목리

 

 

 

 

▒ 지도 ▒

 

☞ 다음 지도 ☜

  - 아래 지도를 클릭하시면 "다음 지도"로 이동합니다.
813_2.jpg

 

 

 

 

▒ 코스 안내 및 코스 체험기 ▒

 

백복령은 국도 42호선에 동해시에서 정선군 임계면을 연결하는 고개이다.

해발 780미터이다.

삼화동 삼화삼거리부터 정상까지 16.7Km 이다.

 

 

초반에는 평지로 마을을 지난다.

그러다 달방저수지 앞부터 오르막이 시작된다.

그리고 신흥버스종점부터 본격적인 오르막이 시작된다.

 

 

달방저주지변에는 주차장과 2층의 정자가 있다.

2층 정자에 올라 주변 경치를 감상하며 휴식할수 있다.

야영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런 주변에 민가와 인적이 없는곳에서 야영을 한다면 좋은 추억이 될수도 있을것 같다.

800_2.jpg

 

801_2.jpg

 

 

신흥종점을 지나서 조금 달리면 길가에 아카시아나무가 제법 있다.

필자는 이곳을 2014년 05월 17일 지났다.

이때 아카시아꽃이 지고 있었다.

대략 10일에서 1주일 먼저 온다면 아카시아향 그윽함을 머금고 백복령을 오를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802_2.jpg

 

803_2.jpg

 

 

개인적으로 느끼는 백복령의 난이도는 대관령, 삽당령보다 힘들고

댓재보다 조금 편하다.

 

804_2.jpg

805_2.jpg

806_2.jpg

807_2.jpg

 

 

백복령은 특이하게 고개 중턱에 남면치라는 삼거리가 있다.

우회전하면 옥계로 가는 길이다.

 

 

백복령을 오를때 추천하는 계절은 5월 초순과 단풍철이다.

이때가 가장 이쁘고 고개를 오르며 눈이 즐거울것 같다.

아카시아와 단풍을 벗삼아 오를수 있으니 말이다.

 

 

고개를 오르다 2가지 풍경을 볼수 있다.

하나는 내가 지나온 길의 풍경이고

다른 하나는 백두대간에 잘려나가 상처난 자병산의 모습이다.

 

 

저 아래의 풍경을 보면 내가 살아 페달을 밟아 고개를 오르는구나 하고 뿌듯함을 느낄수 있고...

 

808_2.jpg

 

 

또 이렇게 백두대간의 한쪽이 잘려 상처난 자병산을 보면 너무 마음이 아프다.

저걸 어찌 복구하여 푸르른 자연을 다시 볼수 있을까??

 

809_2.jpg

 

 

자병산의 상처난 모습을 가리고 싶은지 눈앞 나무가지가 시야를 가리고 싶어 하는것 같다.

810_2.jpg

 

 

백복령 정상

이 인적없는 길을 라이더라면 누구나 한번쯤을 올라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811_2.jpg​ 



812_2.jpg

 

 

▒ 코스 장점 ▒

▣ 업힐 난이도가 있어서 도전하기 좋다. 

▣ 봄이면 아카시아향을 품고 고개를 오를수 있다.

▣ 가을이면 단풍 구경을 하며 고개를 오를수 있다.

 

 

 

 

▒ 코스 단점 ▒

▣ 교통이 불편하여 찾아가기 어렵다.

▣ 국도 42호선에 대형트럭의 통행이 많아 심리적으로 고통스럽다.

▣ 식당이 없다.

▣ 수퍼마켓이 없어서 식수, 행동식을 구입하기 어렵다.

▣ 민가가 적다

▣ 이곳에서 자전거 타는 사람 만나기 어렵다.

▣ 정상부분은 지대가 높아 날씨 변동이 심하다.

 

 

 

 

▒ 숙박 ▒

▣ 동해 시내에 숙박업소가 있다.

▣ 정선군 임계면 소재지에 모텔과 민박집이 소수 있다.

 

 

 

 

▒ 식사 ▒

▣ 백복령 코스내에는 식당이 없으니 동해시내, 정선군 임계면에서 식사를 하고 가야 한다.

 

 

 

 

sell.jpg

추천 0 비추천 0


☞ 아래 후기나 여행기 제목을 클릭하면 내용을 볼수 있습니다.
★ PIREE의 라이딩 후기~

2009-06-27] 서울->속초 당일을 [샌들+짐받이+트렁크백+타이어 2.1 달고] 개고생 라이딩

2020-05-06 수] 1편] 서울에서 볼일보고 여주까지 배고픔의 귀가 라이딩
2020-05-06 수] 2편] 서울에서 볼일보고 여주까지 배고픔의 귀가 라이딩

2020-05-04 월] 대박 라이딩!! 다같이 돌자 동네 한바퀴~

2020-04-12 일] 이포보에서 만난 멋진 청년과 여주 벚꽃길 6.4Km를 달리다

2020-03-23 월] 여주시내~이포보 야간 라이딩

2020-03-16 월] 강천섬 가는길 위에서 대단한 소년을 만나다.



★ PIREE의 자전거 여행기~

☞ 001번째 여행 / 2001 1117 1118 / 눈물의 산정호수 / 경기도 포천 산정호수 / 아자여
- 1편 / 1일차 / 출발해서 도착까지 11시간동안 그 험난했던 시간들...
- 2편(마지막편) / 2일차 / 너무 힘들었지만 완주하여 뿌듯했던 서울 복귀 라이딩


☞ 002번째 여행 / 2001 1215 1216 / 경기도 남양주 대성리 / 아자여
- 1편 / 1일차 / 유명산 가일리에 생활 자전거를 타고 가다!!
- 2편 / 2일차 / 유명산 선어치 고개를 넘다.


☞ 040번째 여행 / 2007 0407 0408 / 전라북도 부안 변산반도 / 자여사 / 본인추진
- 1편 / 1일차 / 변산반도에서 여유를 느끼다.
- 2편 / 2일차 / 세월을 켜켜히 쌓은 풍경이 있는 채석강에서
- 3편 / 2일차 / 전라좌수영세트장, 모함해변, 내소사



☞ 061번째 여행 / 2009 0820 0821 / 업힐을 오르다 시즌2 / 강원도 정선 태백 / 자여사 / 본인추진
- 1편 / 1일차 / 강릉 안반덕, 송천
- 2편 / 2일차 / 정선 송천을 달리다.
- 3편 / 2일차 / 정선 골지천, 오두재, 백전리 물레방아
- 4편 (마지막편) / 3일차 / 정선 만항재 1330m, 함백산 1572.9m에 오르다.


☞ 072번째 여행 / 2014 0517 0518 / 높은산에 오르다 / 강원 동해일출 정선 백복령 도전리 월루길 안반덕 / 자타청 / 본인추진
- 1편 / 1일차 / 새벽 동해바다,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정선에 도깨비 도로가 있다?
- 2편 / 1일차 / 월루길 - 그 산속에 그런 재미있는 길이 있었다.


☞ 073번째 여행 / 2014 0815 0817 / 경상북도 울진, 죽변, 망양정 해수욕장, 성류굴, 불영사, 왕피리, 민물고기연구소 / 자타청 / 본인추진
- 1편 / 1일차 / 멀고 험한 울진가는 길
- 2편 / 1일차 / 도화동산과 울진 동해안 라이딩, 그리고 만남...
- 3편 / 1일차 / 망양정 해변에서 튜브타고 물놀이, 성류굴, 치느님은 진리...
- 4편 / 2일차 / 불영사 관람, 사랑바위 그리고 점심식사
- 5편 / 2일차 / 드디어 왕피리에 간다!! 그리고 계곡 물놀이, 이길의 끝을 잡고~
- 6편 / 2일차 / 울진 왕피리에서 이런 자태로다가 있어야할 운명이었을까요?
- 7편 (마지막편) / 3일차 / 아침 마실 라이딩, 박달재, 불영사 계곡, 민물고기…


☞ 074번째 여행 / 2018 0307 0308 / 높은 설산에 안기다 / 강원도 정선군 임계면 백복령 직원리 도전리 / 혼자 / 본인추진
- 1편 / 1일차 / 겨울이면 그 고개에 가고 싶다.
- 2편 / 1일차 / 나 오늘 어디서 자??
- 3편 / 2일차 / 자전거, 설산의 설경이 되다~
- 4편 (마지막편) / 작성 예정


☞ 076번째 여행 / 2019 0420 0421 / 정선 오지에 가다 / 정선 여행 평창 모릿재 봉산리 꽃벼루재 덕산기 비포장 / 혼자 / 본인추진
- 1편 / 1일차 / 오랫만에 온 평창
- 2편 / 1일차 / 이 업힐 경사 각도 실화냐??
- 3편 / 1일차 / 참 아름다운 오지마을 봉산리~
- 4편 / 1일차 / 나전 벚꽃, 꽃벼루재를 달리다.
- 5편 / 2일차 / 덕산기 계곡에서 추억을 떠올리다.
- 6편 / 2일차 / 덕산기 계곡에서 은철이 전천후 버디(Birdy)가 되다.
- 7편 / 2일차 / 덕산기 계곡 오지마을에서 사람을 만나다.
- 8편 (마지막편) / 작성 예정


☞ 077번째 여행 / 2020 0330 0331 / 섬진강 종주 화개 십리 벚꽃길 / 지인과 / 본인추진
- 1편 / 1일차 / 다사다난했던 출발... 그리고 처음 와본 섬진강...
- 2편 / 1일차 / 스트레스를 날려준 오랫만에 여행
- 3편 / 1일차 / 혼자면 외롭고~ 길벗이 있으면 좋은 섬진강...
- 4편 / 2일차 / 벚꽃터널에 취하다...
- 5편 / 2일차 / 어머니 품처럼 포근한 섬진강, 그리고 완주
- 6편 (마지막편) / 2일차 / 참으로 힘든 집으로 가는 길, 미션 2개!!


☞ 078번째 여행 / 2020 1011 1012 / 홍천 내면 단풍구경, 힐링로드 여행 / 어떤분과 / 본인추진
- 1편 / 1일차 / 드디어 가는 홍천 내면, 산속 아름다운 길 소한동, 숙소
- 2편 / 1일차 / 12년만에 다시 달리는 아름다운 미산계곡!!
- 3편 / 1일차 / 힐링 로드 "밤바치길"에서 감성이 폭발하다.
- 4편 / 2일차 / 밥 주세요~ 계방천 따라 통마람마을에 가는 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0건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1

많이 본글 ( 1개월 )
추천 많은 글 ( 1개월 )

Total 51건 1 페이지
자전거 > 코스 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29 죽기전 가야할 1001 #50] 망양정 해수욕장 - 튜브타고 파도타고 해수욕 하자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6062
3,918 죽기전 가야할 1001 #49] 죽변 폭풍속으로 드라마 세트장 - 저 푸른 해변위에 그림같은 집이 있다.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5701
3,907 죽기전 가야할 1001 #48] 도화동산, 산불조심을 기억하며 흐드러지게 핀 백일홍 동산에서 휴식을~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5091
3,900 죽기전 가야할 1001 #47] 고포마을 업힐 - 동해안에 숨겨진 짧고, 굵은 업힐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5935
3,867 죽기전 가야할 1001 #46] 솔섬, 온전히 보전되지 않는것에 대한 진한 아쉬움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7 4297
3,849 죽기전 가야할 1001 #45] 월루길 - 그 산속에 그런 재미있는 길이 있었다.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7 4498
열람중 죽기전 가야할 1001 #44] 백복령, 아카시아향 그윽한 상처난 고갯길을 오르다 인기글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7 4624
2,310 죽기전 가야할 1001 #43] 서만이강, 섬안의 강 높은 산을 타고 흐르다 인기글관련링크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5608
2,292 죽기전 가야할 1001 #42] 요선정, 강물에 비친 만월이면 이곳이 무릉도원이리라 인기글관련링크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4409
2,281 죽기전 가야할 1001 #41] 요선암, 신선을 맞이하는 바위 인기글관련링크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5445
2,274 죽기전 가야할 1001 #40] 영월 다하누촌, 한우먹고 힘내서 여행하자!! 인기글관련링크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4804
2,260 죽기전 가야할 1001 #39] 한반도 지형, 영월에서 만난 한반도 팔도강산 인기글관련링크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5043
2,246 죽기전 가야할 1001 #38] 서강, 어머니 품결같이 잔잔히 흐르는 강 인기글관련링크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5095
2,235 죽기전 가야할 1001 #37] 선돌, 신선들이 노닐었을법한 신비한 비경 인기글관련링크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5119
2,197 죽기전 가야할 1001 #36] 청령포, 단종 임금의 한이 서린 육지속의 섬 인기글관련링크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5000
2,181 죽기전 가야할 1001 #35] 댓재, 고갯길을 올라 큰산에 안기다 인기글관련링크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4642
2,169 죽기전 가야할 1001 #34] 민둥산, 만추에 높은산 위에서 은빛 물결이 흐르다 인기글관련링크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5237
2,134 죽기전 가야할 1001 #33] 광대곡 (廣大谷), 하늘과 구름과 땅이 맞붙는 신비의 계곡에 안기다 인기글관련링크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4691
2,123 죽기전 가야할 1001 #32] 몰운대, 구름도 쉬어가는 아름다운 풍경에 서서 인기글관련링크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5398
2,112 죽기전 가야할 1001 #31] 정선 소금강, 산중에 세월이 켜켜히 쌓여 금강을 이루다 인기글관련링크 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6006
게시물 검색

접속자집계

오늘
246
어제
285
최대
3,434
전체
1,035,211
사이트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piree.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